'연기자/80년대'에 해당되는 글 279건

  1. 2012.01.02 천의 얼굴 "문채원"
  2. 2011.12.29 모닝셀카 조작 베이글녀 "한지우" (1)
  3. 2011.12.29 천일의약속의 '정유미' MBC4U 출연
연기자/80년대2012.01.02 12:03


언제부터인가 문채원이라는 배우가 나오는 작품마다 관심을 갖게 되네요.
바람의 화원에서의 닷냥커플, 찬란한 유산의 유승미, 공주의 남자에서
수양대군의 큰딸로 지명도를 높이더니 최종병기 활에서 대박을 터뜨렸습니다.
얼마전에는 KBS 최우수상,  대종상 신인여우상까지 수상하였죠.
저에게는 개념배우라는 인식이 강한데 앞으로도 쭈욱 좋은모습 많이
보여주었으면 좋겠습니다.
 
 

신고
Posted by 운영자 무적LG
연기자/80년대2011.12.29 16:27

이  름:   한지우 (김보람)
직  업:   탤런트, 영화배우
출  생:   1987년 3월 26일 (만 25세)
신  체:   171cm, 51kg
데  뷔:   2007년 미스코리아 중국 진
소  속:   토비스미디어

  

베이글녀(?) 라고하면 제일 먼저 떠오르는 한지우, 나는 왜 한지우가 먼저 떠오를까?
직접 확인해 보세요.



2007년 미스코리아 중국 진 이라서 중국인이라는 유언비어도 나왔었는데, 포항사람이라고 하네요.

신고
Posted by 운영자 무적LG
연기자/80년대2011.12.29 12:00


[OSEN=이지영 기자] 배우 정유미가 지난 28일 밤 12시 MBC FM4U '푸른밤 정엽입니다'에 출연해 솔직하고 꾸밈없는 모습을 보여줬다.

정유미는 '천일의 약속'에 캐스팅 될 때, 여러 번의 오디션을 거치며 조마조마한 시간을 견뎠다는 것을 밝혔다. 당시 정유미는 연출자로부터 “넌 향기가 아니다. 목소리도 막걸리 몇 병 마신 것처럼 시큼털털한데다 얼굴도 넙데데해서 안 되겠다”는 말까지 들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도 “김수현 작가님의 드라마에

출연한다는 건 감히 꿈도 못 꾸던 일이었다, 그 
사이에 끼어 연기 한다는 자체만으로도 감동이었다”고 고백했다. 특히 "이미숙, 김해숙, 임채무, 박영규 등의 대선배들과 함께 연기하는 건 연기 과외를 받는 것과 같았다"며 "영원히 잊을 수 없는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오빠 바보’라 불리며 시청자들로부터 큰 사랑을 받았던 ‘향기’라는 캐릭터에 대해서도 무한 애정을 드러냈다. “드라마가 끝났다는 게 아직도 실감이 나지 않는다. 향기를 보내기 싫은 마음이 너무 크다. 향기는 내 분신 같기도 하고, 내가 낳은 아기 같기도 하다”고 말했다.

DJ 정엽이 “'천일의 약속'의 ‘향기’로 주목받기까지 단역 시절이 꽤 길었던 것 같다”고 운을 떼자, “연기를 계속 하고 있었지만, 크게 주목받지 못해 속상할 때가 많았다. 이게 내 길이 맞는 걸까하는 조바심이 나기도 했다”고 그간의 서운했던 속내를 털어놓기도 했다.

“그동안 함께 연기했던 남자 배우 중에 이상형이 있냐”는 DJ 정엽의 질문엔 “다들 매력이 너무 달라서 한 사람을 꼽기 힘들다”고 말을 돌리더니 “나는 남자의 얼굴은 보지 않는다. 조지 클루니 같은 외모에 안성기 선배님 같은 성품, 드라마 '최고의 사랑'의 윤필주(윤계상) 같은 자상함을 지닌 사람이 좋다. 멋있게 나이 들어가는 ‘익은 사람’이 좋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정유미는 이름 때문에 겪었던 속앓이 사연도 들려주었다. 동명이인 배우 정유미와 혼동하는 사람이 많아서 매니저들이 일할 때 힘들어 한다며, “영화, 드라마 출연 제의가 잘못 오는 경우가 많다. 정유미 씨가 '도가니'로 상을 받았을 때는 나에게 축하 문자 메시지가 오기도 했다. 이름을 바꿔볼까 고민하기도 했는데, 그냥 이대로 가려고 한다”며 쿨하게 웃었다.

bonbon@osen.co.kr

출처: OCEN

신고
Posted by 운영자 무적LG

티스토리 툴바